For Korean version, please click here.

NOVEMBER 7TH, 2021 – Remote interpretation service provider, Interprefy, has today announced a new partnership with Korea MICE Association (KMA) to help provide live interpretation services for online events.

The partnership will see KMA members gain access to the Interprefy platform to run webinars, virtual conferences, and hybrid events in the language of their choice - without the cost or headaches associated with traditional interpreting.

Speaking on the news, Ms. Kyuree Kim, International Coordinator at Korea MICE Association said, “Since the COVID-19 pandemic, more and more MICE companies have been organizing online and hybrid events rather than in-person ones. We know from experience that providing translation and interpretation services is still one of the biggest issues for running online events because of unstable connections, audience inconveniences, and accessibility."

Unlike other players on the market, Interprefy is extremely simple to set up and use for organizers and audiences as a platform.

- Ms. Kyuree Kim, International Coordinator at Korea MICE Association

“Unlike other players on the market, Interprefy is extremely simple to set up and use for organizers and audiences as a platform. The decision from KMA to become an official partner of Interprefy was easy, and we look forward to providing remote interpretation services and allowing KMA members to level up their online and hybrid events,” Ms. Kyuree Kim continues.

Richard Roocroft, Global Director of Sales at Interprefy added: “Online and hybrid events are the new normal, but this has shone a spotlight on the existing challenges of organising and managing them - including the ability to provide translation and interpretation services. Whether it’s inclusivity, accessibility, or language, Interprefy prides itself on helping break down cultural barriers, and by teaming up with KMA we’re looking forward to delivering more events to audiences in the language of their choice.”

An affiliated association of the Korean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ince 2003, KMA represents the Korean MICE industry and has around 300 members which conduct MICE business in Korea and overseas. KMA represents the regional industry’s interests, implementing projects, industry networking, and consulting programs to develop the Korean MICE industry.

Interprefy’s cloud-based solution allows interpreters to deliver their services remotely, without the need for anything or anyone to be located on-site. Online event participants simply log in and listen to the language of their choice through their smartphones, laptops, or desktops.


About Interprefy
Interprefy is the leading provider of managed remote simultaneous interpretation technology
and services, designed to support businesses, governments,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worldwide in overcoming language barriers in professional meetings and events.

The Interprefy platform revolutionizes simultaneous interpreting by replacing cumbersome
hardware with cloud-based software so that professional conference interpreters can deliver
their services without needing to be onsite, while event participants can connect on any device or meeting platform and speak their own language.

Since 2015, Interprefy has facilitated tens of thousands of truly multilingual online, hybrid and on-site conferences and meetings, including some of the world’s largest events. Because Interprefy partners with global language services providers, the best interpreting talent for any mix of languages and subject areas can be sourced, even at short notice.


 

Interprefy, 한국MICE협회와 협력하여 온라인 이벤트를 위한 원격 통역 서비스 제공

원격 통역 서비스 제공업체 Interprefy는 오늘 온라인 이벤트 실시간 통역 서비스 제공을 돕기 위한 한국MICE협회(KMA)와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이 파트너십을 통해 KMA 구성원은 기존 통역과 관련된 비용이나 문제없이 선택한 언어로 Interprefy 플랫폼에 액세스하여 웨비나, 가상 콘퍼런스, 하이브리드 이벤트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MICE협회 김규리 인터내셔널 코디네이터는 뉴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유행으로 더 많은 MICE 기업이 현장 이벤트보다는 온라인 및 하이브리드 이벤트를 조직하고 있으며, 불안정한 연결, 청중의 불편감, 접근성 문제 때문에 번역 및 통역 서비스 제공이 온라인 이벤트 진행의 가장 큰 이슈 중 하나라는 사실을 경험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규리 인터내셔널 코디네이터는 “Interprefy는 시장의 다른 회사들과는 다르게 조직자 및 청중이 매우 간단하게 설정하고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이며, KMA가 Interprefy의 공식 파트너가 되기로 하는 결정이 수월하게 이루어졌고, 원격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여 KMA 구성원이 온라인 및 하이브리드 이벤트의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Interprefy의 Richard Roocroft 세일즈 글로벌 디렉터는 “온라인 및 하이브리드 이벤트는 뉴노멀이지만, 번역 및 통역 서비스 제공 능력을 포함하여 이를 조직하고 관리하는 것에 대한 기존의 도전과제를 조명하며, 포괄성, 접근성, 언어와 상관없이 Interprefy가 문화적 장벽을 허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 자랑스러우며, KMA와 협력하여 청중이 선택한 언어로 더 많은 이벤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KMA는 2003년부터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산하단체로, 한국 MICE 산업을 대표하며, 대한민국 및 국외에서 MICE 사업을 영위하는 300곳의 구성원이 있다. KMA는 한국 MICE 산업 개발을 위한 프로젝트, 산업 네트워킹, 컨설팅 프로그램을 구현하여 지역 산업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

Interprefy의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통해 현장에서 인력 또는 장비를 갖출 필요 없이 통역사가 원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온라인 이벤트 참가자는 스마트폰, 랩톱 또는 데스크톱으로 간단하게 로그인해서 선택한 언어를 청취한다.

 

Interprefy 정보

Interprefy는 세심히 관리되는 원격 동시통역 기술

및 서비스의 선두 제공업체로, 전 세계의 사업, 정부 및 통역 단체가

전문 회의 및 이벤트에서 언어 장벽을 극복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Interprefy 플랫폼은 다루기 힘든

하드웨어를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로 대체하여 콘퍼런스 전문 통역사가

현장에 있지 않더라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벤트 참가자가 모든 장치 또는 회의 플랫폼에서 연결하여 자신의 언어로 말할 수 있도록 동시통역을 혁신한다.

2015년부터 Interprefy는 세계 최대 이벤트 중 일부를 포함하는 수만의 진정한 다중 언어 온라인, 하이브리드, 현장 콘퍼런스 및 회의를 촉진해왔다. Interprefy는 글로벌 언어 서비스 제공업체와 협력하므로 모든 언어 및 주제 분야의 가장 우수한 통역 인재를 단기간에 확보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www.interprefy.com 참고

Markus Aregger

Written by Markus Aregger

Head of Marketing at Interprefy